단독/ 김정은, 북부 국경에서 대학살극 벌였다.
2,572 0 0
주성하 2020.09.03 15:09

7월 말에 한국에 입국했던 탈북민이 임진강을 헤엄쳐 개성으로 돌아간 뒤 김정은은 개성시를 완전 봉쇄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바꾸고 특별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이 사건 때문에 숱한 사람들이 처벌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지난달 중순 또다시 북부 국경에서 무시무시한 학살극이 벌어졌습니다.  주성하TV는 여러분들이 구독, 좋아요와 함께 끝까지 봐주시면 더욱 감사합니다.

요즘 간혹 한국과 연계하는 북한 사람들이 ‘개성사건’과 ‘온성사건’ 때문에 요즘 국경 지역이 폐쇄돼 다니지도 못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개성사건은 알겠지만, 여기서 언급하는 온성사건은 바로 두만강 옆 함경북도 온성군에서 벌어진 학살극입니다. 제가 몇 주 전에 생방송에서 신의주 세관원 전원 체포 소식을 전하면서 국경 옆에서, 가령 혜산 같은 곳에서 사건이 벌어졌는데 한국에선 모르고 있다고 말한 것을 기억하실 겁니다.

온성이면 두만강 바로 옆에서 벌어진 사건이고, 과거 같으면 단 며칠 사이에 한국에 정보들이 들어왔을 건데, 얼마나 철저히 국경을 폐쇄했는지 한달이 거의 되는 지금까지도 소식이 전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과 연계된 선들이 거의 차단됐다는 의미겠죠.

온성사건은 어떤 사건이냐면 중국에 건너갔던 탈북자가 8월 초에 다시 온성으로 몰래 넘어간 일이 있습니다. 그가 언제 중국에 넘어갔는지는 확실치 않은데, 북한에선 그 사람을 탈북자로 지칭하지 않고 월경자라고 지칭합니다.

그런데 그가 북한에 넘어가 잡혔습니다. 개성에서 탈북민이 몰래 올라간 것과 마찬가지죠. 김정은이 북부 국경이 뚫렸다고 완전 지랄발광을 했습니다.

여기서 최초로 공개하는 사실이지만, 김정은은 곧바로 국가초특급비상방역위원회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로 기능을 강화하고 방역규정을 어긴 현상에 대해 가차없이 총살, 무기징역으로 처벌하라고 결정했습니다.

물론 코로나 방역규정을 어긴 사람들이 총살된 것은 2월 중순부터이고, 이후 두 달 동안 700명 이상 처형됐는데, 이번 조치로 더 경악할만한 학살극이 단행됐습니다.

관련 간부들이 처형됐고, 온성군 지역의 국경경비대와 군 보위부, 안전부를 존재 자체를 완전히 없애버렸습니다. 즉 온성군 국경경비를 맡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처벌을 받은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처형자와 무기징역자를 밝히겠습니다. 월경 루트 경비를 담당했던 국경경비대 중대장, 정치지도원, 책임보위지도원, 군 보위부 봉쇄부부장, 군 보안서 기동순찰대장, 월경자가 소속된 직장의 당 위원장 및 지배인이 처형되고 가족들은 추방시켰습니다.

그리고 이런 처형 장면을 해당 지역 간부들을 동원해 참관시켰습니다. 얼마나 잔인하게 처형됐는지 참관자 처형을 봤던 간부들 중에 실신하는 사람, 바지에 오줌을 싸는 사람 등이 속출했습니다. 아마 북한이 잘하는 수백 발의 총탄을 퍼부어 사람을 완전 형체도 없이 만들었을 겁니다.

그리고 온성군 당위위원장, 군 보위부장, 보위부 정치부장, 군 보안서장, 군 보안서 정치부장, 평양에 있는 국경경비를 총괄하는 국경경비총국장, 정치부국장은 연대 책임으로 무기 징역을 받았습니다. 무기 징역이면 한국 같으면 흉악한 살인범이나 부여받는 처벌인데, 온성에 몰래 월경귀국자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숱한 사람들이 종신 수용이 되게 됐고, 가족은 추방가게 됐습니다.

추가로 군 보위부, 보안서, 국경경비대는 전부 해산하고 제대시켰고, 심심산골 농장으로 보냈습니다. 온성군 보위부, 보안서에서 근무하는 자들이야 탈북민들에게 워낙 악독하게 논 인간들이라 동정은 가지 않지만, 어쨌든 김정은에게 충성을 다하다가 완전 인생이 망가진 된 것입니다.

국경경비 공백을 막아야 하니 해산된 보위부, 보안서, 국경경비대 대신 새로운 인원들을 투입해 메웠습니다. 이것을 제가 온성사건이라고 명명하겠습니다.

온성사건 이후 국경이 봉쇄돼 외부 사람들이 국경에 가지 못합니다. 국경지역에 있는 사람들은 산에 있는 개인밭, 즉 소토지에 농사하러 가려 해도 모두 대장에 기록하고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이러니 국경에서 한국에 이런 소식이 한달 째 전해지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정말 이렇게 철저하게 폐쇄된 것은 제가 봤을 때도 “이게 가능하구나”고 혀를 찰 정도입니다.

온성사건은 어떻게 보면 개성사건보다 더 잔인하게 처벌이 이뤄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마 개성으로 탈북자가 월북했을 때도 처형된 사람들이 있겠지만, 온성사건은 개성 이후 특별히 강화하라는 지시가 내려졌음에도 또 월경자가 발생해 더 처벌이 컸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런 처벌은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것입니다. 김정은이 지금 제정신이 아닌 것 같습니다. 학살에 맛을 들여 피 냄새를 맡으며 점점 미쳐가고 있는 징후가 아닌 가 우려되는데, 정말 나라 전체가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변해가고 있어서 참담합니다.

북한 주민들이 그 어느 때보다 걱정되는 때입니다. 오늘 이야기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주성하TV는 열심히 북한의 최신 정보를 퍼오고, 여러분들은 열심히 구독해 주십시오. 지금까지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